룷諛뺤옄

 

人身猶一國 // 사람의 몸은 하나의 나라와 같다註-011) 抱朴子曰一人之身一國之象也胸腹之位猶宮室也四肢之別猶郊境也骨節之分猶百官也神猶君也血猶臣也氣猶民也知治身則能治國矣夫愛其民所以安其國惜其氣所以全其身民散則國亡氣竭則身死死者不可生也亡者不可全也是以至人消未起之患治未病之疾醫之於無事之前不追於旣逝之後夫人難養而易危氣難淸而易濁故能審威德所以保社稷割嗜慾所以固血氣然後眞一存焉三一守焉百病却焉年壽延焉 포박자(抱朴子)는 “한 사람의 몸은 한 개 나라의 형태와 같다. 가슴과 배 부위는 [...]

 

養性禁忌 // 섭생하는 데서 금기해야 할 것 『養性書』曰善攝生者無犯日月之忌無失歲時之和須知一日之忌暮無飽食一月之忌晦無大醉一歲之忌冬無遠行終身之忌夜不燃燭行房 ○ 又曰喜怒損志哀戚損性榮華惑德陰陽竭精學道之大忌也 『양성서』에는 “섭생을 잘하려는 사람은 그날과 그 달에 금해야 할 것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