援ъ꽑

 

搬運服食 // 반운복식에 대하여 『養性書』曰凡人修養攝生之道各有其法大槩勿要損精耗氣傷神此三者道家謂之全精全氣全神是也每於鷄鳴時便可起坐擁衾調息叩齒聚神良久神氣旣定方行火候搬運數十遍便覺渾身和暢血脈自然流通當此之時華池水生神氣滿谷便當大漱嚥下納入丹田以補元陽如搬運了就喫平昔補養的藥餌以兩手摩擦令熱乃行導引之法行畢方可櫛漱洗盥乃焚香默誦洞章一遍逍遙步庭約行百步待日高三五丈方可食粥食畢以手捫腹行二三百步此養生大略不可不知 『양성서(養性書)』에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수양하고 섭생하는 방법이 각기 따로 있다. 대체로 정을 상하거나 기를 소모하거나 신을 [...]

 

按摩導引 // 안마도인법註-042) 『養生書』曰夜臥覺常叩齒九通嚥唾九過以手按鼻之左右上下數十過 ○ 又曰每朝早起啄齒幷漱津唾滿口嚥之縮鼻閉氣以右手從頭上引左耳二七復以左手從頭上引右耳二七令耳聰延年 ○ 又曰熱摩手心熨兩眼每二十遍使人眼目自然無障翳明目去風頻拭額上謂之修天庭連髮際二七遍面上自然光澤又以中指於鼻梁兩邊指二三十遍令表裏俱熱所謂灌漑中岳以潤於肺以手摩耳輪不拘遍數所謂修其城郭以補腎氣以防聾聵 『양생서(養生書)』에는 “밤잠에서 깨어나 이를 아홉번 쪼고叩 침을 아홉번 삼킨 다음 손으로 코의 [...]

 

四時節宣 // 사철에 맞게 몸을 조섭하는 것註-046) 『養生書』曰春欲晏臥早起夏及秋欲侵夜乃臥早起冬欲早臥而晏起皆益人雖云早起莫在鷄鳴前晏起莫在日出後 ○ 又曰冬日凍腦春秋腦足俱凍此聖人之常法也 『양생서』에는 “봄에 늦게 자고 일찍 일어나며 여름과 가을에는 밤이 깊어서 [...]

 

保養精氣神 // 정기신의 보양 臞仙曰精者身之本氣者神之主形者神之宅也故神太用則歇精太用則竭氣太勞則絶是以人之生者神也形之托者氣也若氣衰則形耗而欲長生者未之聞也夫有者因無而生焉形者須神而立焉有者無之舘形者神之宅也倘不全宅以安生修身以養神則不免於氣散歸空遊魂爲變方之於燭燭盡則火不居譬之於堤堤壞則水不存矣夫魂者陽也魄者陰也神能服氣形能食味氣淸則神爽形勞則氣濁服氣者千百不死故身飛於天食穀者千百皆死故形歸於地人之死也魂飛於天魄落於泉水火分散各歸本源生則同體死則相損飛沈各異稟之自然譬如一根之木以火焚之烟則上升灰則下沈亦自然之理也夫神明者生化之本精氣者萬物之體全其形則生養其精氣則性命長存矣 구선(臞仙)註-014)은 “정(精)은 몸의 근본이 되고 기(氣)는 신(神)을 주관하며 형체는 정신이 있는 곳이다. 때문에 정신을 너무 [...]

 

以道療病 // 수양하는 방법으로 병을 치료한다註-031) 臞仙曰古之神聖之醫能療人之心預使不致於有疾今之醫者惟知療人之疾而不知療人之心是猶捨本逐末不窮其源而攻其流欲求疾愈不亦愚乎雖一時僥倖而安之此則世俗之庸醫不足取也 太白眞人曰欲治其疾先治其心必正其心乃資於道使病者盡去心中疑慮思想一切妄念一切不平一切人我悔悟平生所爲過惡便當放下身心以我之天而合所事之天久之遂凝於神則自然心君泰寧性地和平知世間萬事皆是空虛終日營爲皆是妄想知我身皆是虛幻禍福皆是無有生死皆是一夢慨然領悟頓然解釋則心地自然淸淨疾病自然安痊能如是則藥未到口病已忘矣此眞人以道治心療病之大法也 ○ 又曰至人治於未病之先醫家治於已病之後治於未病之先者曰治心曰修養治於已病之後者曰藥餌曰砭焫雖治之法有二而病之源則一未必不由因心而生也 구선(臞仙)은 “옛적에 신성(神聖)한 의사들은 사람의 마음을 다스려서 병이 나지 않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