先腎格言 // 선현들의 격언

眞人『養生銘』曰人欲勞於形百病不能成飮酒勿大醉諸疾自不生食了行百步數以手摩肚寅丑日剪甲頭髮梳百度飽卽立小便飢則坐漩尿行處勿當風居止無小隙常夜濯足臥飽食終無益思慮最傷神喜怒最傷氣每去鼻中毛常習不唾地平明欲起時下床先左脚一日無災殃去邪兼辟惡如能七星步令人長壽樂酸味傷於筋苦味傷於骨甘卽不益肉辛多敗正氣鹹多促人壽不得偏耽嗜春夏少施泄秋冬固陽事獨臥是守眞愼靜最爲貴錢財生有分知足將爲利强知是大患少慾終無累神靜自常安修道宜終始書之屋壁中將以傳君子

진인의 『양생명(養生銘)』에는 “사람이 몸을 단련하면 모든 병이 생기지 않으며 술을 마실지라도 지나치게 취하지 않게 마신다면 모든 병이 자연히 생기지 않는다. 음식을 먹은 뒤에 1백보 가량 거닐고 나서 자주 손으로 배를 문지르며 인일(寅日)과 축일(丑日)에 손발톱을 깎고 머리를 1백번 빗질하며 배부를 때에는 서서 오줌을 누고 배고플 때에는 앉아서 오줌을 눌 것이다. 밖으로 나다닐 때에 찬바람을 쏘이지 말고 방에 있을 때에는 작은 틈이라도 없게 하며 매일 밤 발을 씻고 자야 한다. 너무 배불리 먹는 것은 결국 이로울 것이 없고 생각하고 걱정하는 것은 정신을 상하게 하며 너무 좋아하고 성내는 것은 기를 잘 상하게 한다. 매일 코털을 뽑거나 늘 가래침을 땅에 뱉지 않도록 습관을 붙이며 날이 밝아서 일어나려고 할 때에 침대에서 먼저 왼발을 내디디고 내려오면 종일 재해가 없고 사기를 막아내며 악귀를 피할 수 있다.註-048) 만약 칠성걸음七星步註-049)을 하면 오래 살고 편안하다. 신맛을 좋아하면 힘줄이 상하고 쓴 맛을 좋아하면 뼈를 상하며 단맛을 좋아하면 몸에 이롭지 않으며 매운 것을 많이 먹으면 정기가 소모되고 짠 것을 많이 먹으면 수명을 단축한다. 그렇다고 해서 한 가지에만 치우쳐 먹지 말 것이다. 봄과 여름에는 성교를 적게 하고 가을과 겨울에는 양기(陽氣)를 튼튼히 하기에 힘쓸 것이다. 혼자 자는 것은 진기(眞氣)를 보존하는 것이다. 그리고 정숙하게 지내는 것이 가장 좋다. 돈과 재물을 가지고 있는 것은 본래부터 분수가 있다는 것을 알고 지금 가진 것에 만족을 느끼는 것이 몸에 이로울 것이고 너무 알려고 하는 것은 큰 화근이며 욕심을 적게 하면 일평생 근심이 없을 것이다. 정신이 안정되면 언제나 편안하고 도덕을 지키는 것은 일생에 좋으니 집안의 벽에 써두어 뜻있는 사람에게 전한다”고 씌어 있다.

사람의 형역에 피로가 없으면 백병이 안생기고 술을 마시되 대취하지 않으면 해가 없고 식사후에 100보쯤 걷고서 배를 손으로 자주 문지르며, 인출일에 손톱을 깍고, 머리를 100번쯤 빗질하고, 배부르면 서서 소변하고 배고프면 앉아서 오줌을 누며 가는곳에서 바람을 피하며 거실의 바람을 막고 매일밤 발을 씻고 눕도록 한다.
포식은 이익이 없고, 사려는 신을 상하며 희노는 기를 상한다. 코속의 털을 뽑고 침을 자주 뱉지 말도록 관하고 아침에 잠이 깨서 침상을 내릴 때 왼발을 먼저 내리는 것이 좋다. 하루를 재해없이 지나면 사를 버리고 악을 물리치며 칠성보를 익히면 장수하며 신맛은 늑을 상하고 쓴맛은 골을 상하며 단맛은 살에는 해롭고 매운맛은 기를 상하며 짠맛은 수명을 재촉하니 모든 음식을 편식해서는 안된다. 봄과 여름에 누설을 금하게 되면 가을과 겨울에 양사가 견고하게 되는 것이다.
혼자 누워 있는것은 수진이 되는 것이고, 안정하는 것은 가장 귀한 법이다 재화는 분수가 있으니 지족하면 자연히 이익이 되고, 억지로 모든 것을 알려하는 것은 큰 재화가 되며, 적은 욕심이 누가 될 수 없고, 신이 정하면 모든 일이 편하고 수도하면 종시가 마땅함 뿐이다.
이것을 써서 벽면에 붙이고 자주 보는 것이 좋다.[양생명]

孫眞人『枕上記』曰侵晨一椀粥晩飯莫敎足撞動景陽鍾叩齒三十六大寒與大熱且莫貪色慾醉飽莫行房五藏皆翻覆火艾謾燒身爭如獨自宿坐臥莫當風頻於煖處浴食飽行百步常以手摩腹莫食無鱗魚諸般禽獸肉自死禽與獸食之多命促土木爲形像求之有恩福父精母生肉那忍分南北惜命惜身人六白光如玉

손진인『침상기(枕上記)』에는 “새벽에 한 그릇의 죽을 먹고 저녁밥은 지나치게 먹지 말 것이다. 새벽 종소리를 듣고 이빨을 36번 쪼고 심한 추위와 더위에 조심해야 한다. 또한 색욕을 탐내지 말고 술에 취하거나 지나치게 먹고 성교를 하지 말 것이다. 성교하면 5장이 다 뒤집히는 것 같다. 뜸을 떠서 몸을 건강하게 하려는 것이 어찌 혼자 자는 것만 하겠는가. 바람받이에 앉거나 눕지 말며 따뜻한 곳에서 목욕을 자주 하고 식사를 다 한 다음에 1백걸음쯤 거닐고 늘 손으로 배를 문지르며 비늘이 없는 물고기와 여러 가지 새나 짐승의 고기를 먹지 말아야 한다. 절로 죽은 새나 짐승의 고기를 먹으면 흔히 수명이 짧아진다. 흙과 나무로 형체를 만들어 놓고 정성을 드리면 은혜와 복이 있을 것이다. 아버지에게서 받은 정(精)과 어머니에게서 받은 살이거늘 어찌 남(南)과 북(北)을 가르겠는가. 목숨과 몸을 아끼는 사람은 6백(六白)이 옥과 같이 빛난다”고 하였다.

손진인 침상기에 말하기를 죽은 새벽에 먹는 것이 좋으며 저녁은 과식 하지 말고, 경양종을 두드려 움직이고, 이는 36회를 마주 친다 추울때와 더위에는 색욕을 탐하지 말고 취포한 뒤에 입방하지 말것이니 범방하면 번복하고 애화를 피우게 되니 혼자 자는 것이 좋고, 좌와에 당풍은 하지말며 난처에서 자주 목욕하는 것이 좋다. 식후엔 100보를 걷고 자주 배를 손으로 문지르면 좋다. 무린어를 먹지 말고 짐승의 죽은 고기를 먹으면 수명이 짧아진다 토목의 우상에도 빌면 복이 오는데 부정이나 모혈을 어찌 두곳으로 나누랴? 명을 아끼고 몸을 조심하는 사람은 육백이 옥과 같은 빛이날 것이다. 했다

孫眞人『養生銘』曰怒甚偏傷氣思多太損神神疲心易役氣弱病相因勿使悲歡極常令飮食勻再三防夜醉第一戒晨嗔亥寢鳴天鼓寅興潄玉津妖邪難犯已精氣自全身若要無諸病常須節五辛安神宜悅樂惜氣保和純壽夭休論命修行本在人若能遵此理平地可朝眞

손진인의 『양생명(養生銘)』에는 “너무 성내면 기를 상하고 생각이 많으면 정신이 몹시 상한다. 정신이 피로하면 마음도 지치기 쉬우며 기가 약하면 병이 따라온다. 슬퍼하고 기뻐하기를 지나치게 하지 말며 음식은 늘 적당히 먹고 밤에 취하지 않게 해야 한다. 첫새벽부터 성내는 것을 삼가해야 하며 오후 10~11시가 되면 잘 때에 천고(天鼓)를 울리고 새벽 4~5시에 일어나서 입 안의 침을 양치해서 삼키면 사기가 침범하지 못할 것이며 정기가 자연히 충족해질 것이다. 만약 여러 가지 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늘 5가지 매운 채소註-050)를 조절해 먹어야 한다. 그리고 정신을 편안히 하여 마음을 기쁘게 하며 기를 아끼고 고르게 하며 보전해야 한다. 오래 살고 빨리 죽는 것을 운명에 맡기지 말아야 한다. 오래 사는 것을 좌우하는 것은 사람의 수양에 달려 있다. 만약 이 도리를 잘 지킨다면 오래 살 수 있을 것이다”고 씌어 있다.

화를 자주내면 기를 상하며 생각을 많이 하면 신을 손하고, 신이 피곤하면 마음이 고달프고 기가 약하면 병이 생긴다 비와 환을 극하지 말고, 자주 음식을 조절하고 밤술을 끊고, 새벽에는 성을 내지 말며, 해시에 잠자고 천고치를 울리고 인시에 일어나 침을 양치하면 요사가 범하지 않고 정기가 전신에 도는 것이다. 질병의 예방에는 오신미를 절식하는 것이 제일 좋고, 안신에는 열락하는 것이 제일 좋으며 기를 아끼려면 화순해야 하니 수요의 장단을 명에 의존하지 말고 단지 수행에 있다.는 것을 명심한다. 이러한 이치를 깨달아 행하면 평지에서도 등선 할수 있다.

常眞子養生文曰酒多血氣皆亂味薄神魂自安夜漱却勝朝漱暮食不若晨食耳鳴直須補腎目暗必當治肝節飮自然脾健少思必定神安汗出莫當風立腹空莫放茶穿

상진자(常眞子)『양생문(養生文)』에는 “술을 많이 마시면 혈기가 모두 문란해지며 기름기 없는 음식을 먹으면 정신이 자연히 안정된다. 밤에 양치하는 것은 오히려 아침에 양치하는 것보다 나으며 밤참을 먹는 것은 새벽밥을 먹는 것만 못하다. 이명(耳鳴)이 있으면 곧 신기(腎氣)를 보해야 하며 눈이 어두우면 반드시 간(肝)을 치료해야 한다. 술을 적당히 마시면 자연히 비위가 건전해지고 사색을 적게 하면 반드시 정신이 안정된다. 땀이 났을 때 바람을 쏘이지 말며 배고플 때에 차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고 씌어 있다.

과음한 술은 혈기를 혼란케 하고 후미를 적게 먹으면 신혼이 스스로 편안하고 아침 양치질은 저녁 양치질만 못하고, 밤에 먹는것이 새벽에 먹는 것만 못하다 귀가 울면 신을 보해야 하고 눈이 어두우면 간을 도와주고, 마시기를 조절하면 자연, 위비가 건강해지며 생각을 적게하면 신이 반드시 안정된다. 땀이 흘러도 갑자기 찬바람을 쐬지 말고 공복에 차를 마시지 말아야한다.

東垣『省言箴』曰氣乃神之祖精乃氣之子氣者精神之根蔕也大矣哉積氣以成精積精以全神必淸必靜御之以道可以爲天人矣有道者能之予何人哉切宜省言而已

동원『생언잠(省言箴)』에는 “기(氣)는 곧 신(神)의 아버지격이며 정(精)은 기의 아들격이다. 기는 정신의 근본이다. 기가 쌓여서 정을 이루고 정이 쌓여서 정신을 건전케 한다. 반드시 정신을 맑게 하고 정숙하게 하면서 그것을 잘 활용하면 자연에 잘 적응된 사람이 될 것이다. 이 이치를 아는 사람이라야 할 수 있는 일인데 내가 별다른 사람인가. 말이나 적게 할 뿐이다”고 씌어 있다.

기는 신의 근체가 되고, 기를 쌓아서 정이 되고, 정을 쌓아서 신을 바르게 하면, 맑고 고요하게 되며 도를 따라가면 천과 인이 서로 합하는 것이다.

丹溪『飮食箴』曰人身之貴父母遺體爲口傷身滔滔皆是人有此身飢渴洊興乃作飮食以遂其生睠彼昧者因縱口味五味之過疾病蜂起病之生也其機甚微饞涎所牽忽而不思病之成也飮食俱廢憂貽父母醫禱百計山野貧賤淡薄是諳動作不襄此身亦安均氣同體我獨多病悔悟一萌塵開鏡淨曰節飮食『易』之象辭養小失大孟子所譏口能致病亦敗爾德守口如甁服之無斁

단계『음식잠(飮食箴)』에는 “사람의 몸이 귀중한 것은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몸이기 때문이다. 음식 때문에 몸을 상하는 사람이 세상에 그득하다. 사람은 목이 마르고 배고플 때 음식을 먹음으로써 살아 나간다. 암둔한 사람은 입에서 당기는 대로 음식을 지나치게 먹는 데서 병이 계속 생기게 된다. 병이 처음 생길 때에는 그 증상이 똑똑하지 않아서 음식을 먹고 싶은 대로 먹어 병이 생기는 것을 소홀히 하다가 병이 심하게 되면 음식을 전혀 먹지 못한다. 그리하여 부모에게 근심을 끼치고 의사를 찾으며 기도를 드리는 등 온갖 짓을 다 한다. 일하는 사람은 기름기 없는 음식을 먹고 산이나 들에서 살면서 부지런히 일하므로 몸이 편하다. ‘다 같은 기운과 체격을 타고나서 나 혼자만 왜 병이 많은가?’ 하고 한번 뉘우칠 때에 정신이 번쩍 들게 된다. 그러므로 『주역』의 상사(象辭)에는 음식을 조절하라 하였고 맹자는 조그마한 음식을 탐내 먹고 큰 것을 잃지 말라고 하였다. 입은 병을 생기게 할 뿐 아니라 사람의 위신까지 손상시킨다. 입을 조심하여 음식을 함부로 먹지 말라고 하였다”고 씌어 있다.

인신의 귀함은 부모의 유체가 되는 것이다. 구복으로 인하여 몸이 상하는 것을 보통으로 알고 있으나 배고플 때 음식조절을 못하고, 오미를 과식하면 질병이 나타난다 병이 날때면 그 원인이 미미하지만 소홀히 하면 만연되어 금하지 못한다. 병이 난 뒤에 걱정하고 의도를 같이해도 별 효과가 있을 것인가?
산야의 빈천한 사람들은 담박한 맛으로 먹으니 활동이 쉽게 쇠하지 않고 몸이 편하며 기가 화한 것이다. 병이 극심해져서 회오가 맹생하는 것은 별 수 없이 약이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으니, 이것은 먼지를 털면 거울이 밝아지는 것과도 같다 제일 긴요한 것은 음식을 조절해야 하니 작은 것에 치중하면 큰 것을 잃는 것은 맹자가 경계한 것이다. 구복이 병을 유치하고 또 손상시키니 입은 병마게처럼 지키면 재화는 없어진다.[단계음식잠]

丹溪『色慾箴』曰惟人之生與天地參坤道成女乾道成男配爲夫婦生育收寄血氣方剛惟其時矣成之以禮接之以時父子之親其要在玆睠彼昧者徇情縱慾惟恐不及濟以燥毒氣陽血陰人身之神陰平陽秘我體長春血氣幾何而不自惜我之所生翻爲我賊女之眈芳其慾實多閨房之肅門庭之和士之眈芳其家自廢卽喪厥德此身亦悴遠彼帷薄放心乃收飮食甘味身安病瘳

단계『색욕잠(色慾箴)』에는 “사람이 날 때에 자연의 기운을 타고난다. 남녀가 배합되어 부부가 되면 아이가 생기게 된다. 남녀가 성숙되어서 혈기가 왕성할 때 결혼을 하여 때맞춰 성교를 하면 아이가 태어나게 된다. 그 요점이 여기에 있는 것이다. 그런데 암둔한 사람은 정욕이 통하는 대로 성생활을 하고서도 욕심을 더 채워보려고 성질이 조(燥)하고 독이 있는 약을 보약으로 자주 먹는다. 기는 양이고 혈은 음이다. 이것들은 몸의 신기이다. 음이 고르고 양이 든든해야 몸이 언제나 건강할 수 있다. 혈기가 얼마나 되기에 스스로 아끼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음양관계에서 생긴 몸이 음양관계에 의해서 해를 보게 된다. 여자가 성욕에 치우치면 욕심을 막을 길이 없는 것이다. 남녀관계가 엄격하면 집안이 화합할 것이다. 남자가 정색을 탐낸다면 그 집은 자연히 망하게 되고 위신을 잃을 뿐 아니라 몸이 역시 여위게 된다. 여자를 멀리하면 음탕한 마음이 없어지며 음식을 맛있고 알맞게 먹으면 몸도 편안해지며 병도 낫는다”고 씌어 있다.

천지와 함께 사람들이 살아 가는 것이 서로 상합하니 곤도는 여자가 되고 건도는 남자가 된다. 남녀가 배합해서 부부가 되면 생육할 임무가 있다. 혈기가 왕성할 때에 예법으로 만나서, 시기를 적절히 교접하면 가정의 화목도 여기에 있다. 어리석은 사람들은 정에 빠지고 욕을 방종해서 급급하면 조독이 되기 쉬운 것이다. 기는 양이고 혈이 음이니 이것이 인신의 신이 된다. 음이 평하고 양이 비장 되어서 신체가 성장되는 것을 알고서 혈기를 어찌 아끼지 않으랴 나를 길러주는 것을 나의 적으로 만드는 것은 여색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가정과 덕망의 보호를 위해서 계신을 자주하면 음식이 맛이 있고 몸이 편해서 병이 자연 없어진다.[단계색욕잠]

쁽옱 떟湲쓣 떖 닔 뾾뒿땲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