養性禁忌 // 섭생하는 데서 금기해야 할 것

『養性書』曰善攝生者無犯日月之忌無失歲時之和須知一日之忌暮無飽食一月之忌晦無大醉一歲之忌冬無遠行終身之忌夜不燃燭行房

○ 又曰喜怒損志哀戚損性榮華惑德陰陽竭精學道之大忌也

『양성서』에는 “섭생을 잘하려는 사람은 그날과 그 달에 금해야 할 것을 어기는 일이 없어야 하며 그 해와 절기에 맞게 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날에 금해야 할 것은 저녁에 너무 배불리 먹지 말 것이며 그 달에 금해야 할 것은 그믐께 몹시 취하지 말 것이고 그 해에 금해야 할 것은 겨울에 먼 길을 걷지 말 것이며 일생 동안에 금해야 할 것은 밤에 불을 켜고 성교하지 말 것이다”고 씌어 있다.

○ 또한 “너무 기뻐하는 것, 성내어 의지를 상하는 것, 너무 슬퍼하여 정신을 상하는 것, 부귀영화를 탐내 도덕을 문란시키는 것, 성생활로 정액을 고갈케 하는 것 등은 양생법(養生法)을 배움에 있어서 아주 금해야 한다”고 하였다.

섭생을 잘하는 사람은 일월의 경계를 범하지 않고, 세시의 화를 잃지 않는데 하루의 경계는 저녁에 포식하지 말고 한달의 경계는 몸을 대취하지 말것이고 일년의 경계는 겨울에 멀리 가지말고 종신의 경계는 밤에 불을 켜고 행방하지 말라.[양생서]

『眞誥』曰眼者身之鏡耳者體之牖視多則鏡昏聽衆則牖閉面者神之庭髮者腦之華心憂則面戚腦減則髮白精者人之神明者身之寶勞多則精散營競則明消

『진고(眞誥)』에는 “눈은 몸의 거울이고 귀는 몸의 창문과 같다. 보는 것이 너무 많으면 거울이 희미해지고 여러 가지를 들으면 창문이 닫힌다. 얼굴은 정신이 노는 곳이고 머리털은 뇌수의 표현이다. 근심하면 얼굴이 수척해지고 뇌수가 줄면 머리털이 희어진다. 정기는 사람의 신령이며 명랑한 기분은 몸의 보배이다. 지나친 과로는 정기가 흩어지고 하는 일이 복잡하면 명랑한 기분이 사라진다”고 씌어 있다.

눈은 몸의 거울이고, 귀는 몸의 지게문으로 많이 보는 것은 거울이 어두어지고, 많이 듣는 것은 지게문이 닫힌 것이다. 얼굴은 신이 걷는 뜰이고, 머리털은 뇌의 꽃으로 걱정이 많으면 얼굴이 마르고 뇌가 감하면 머리털이 희어진다 정은 사람의 신이고, 밝음은 몸의 보배로 피로가 싸이면 정이 흩어지고 정영 경영이 많으면 밝은 것이 없어진다

『抱朴子』曰善攝生者常少思少念少慾少事少語少笑少愁少樂少喜少怒少好少惡行此十二少者養性之都契也多思則神殆多念則志散多慾則志昏多事則形勞多語則氣乏多笑則藏傷多愁則心懾多樂則意溢多喜則妄錯昏亂多怒則百脈不定多好則專迷不理多惡則憔悴無歡凡此十二多不除則榮衛失度血氣妄行喪生之本也

포박자(抱朴子)는 “섭생을 잘하는 사람은 늘 생각하는 것, 걱정하는 것, 욕심을 내는 것, 일을 하는 것, 말을 하는 것, 웃는 것, 근심하는 것,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들을 모두 적게 한다. 이 12가지를 적게 하는 것은 양생하는 데 총칙으로 된다. 생각을 많이 하면 정신이 위태롭고 걱정을 많이 하면 의지가 흩어지며 욕심이 많으면 의지가 흐려진다. 또한 일을 많이 하면 몸이 피로해지고 말을 많이 하면 기운이 부족해지며 많이 웃으면 5장이 상한다. 그리고 근심이 많으면 마음이 떨리고 즐거워하는 것이 많으면 의지가 넘쳐나고 기쁨이 많으면 정신이 혼란해진다. 성내는 일이 많으면 온갖 맥이 고르지 못하며 좋아하는 것이 많으면 섞갈려서 사리를 분간하지 못하고 싫어하는 것이 많으면 몸이 마르고 즐거운 일이 없게 된다. 이 12가지를 흔히 없애지 않으면 영위(榮衛)가 제대로 돌지 못하고 혈기가 허투루 돌아서 생명을 잃게 하는 근본으로 된다”고 하였다.

소사, 소념, 소욕, 소사, 소어, 소소, 소수, 소락, 소희, 소노, 소호, 소악등의 이 12소는 양생의 근본이 된다. 생각을 많이 하면 신이 위태롭고, 염려를 많이 하면 지가 흩어지며, 욕심이 많으면 뜻이 혼미하고, 일이 많으면 얼굴이 피로하고, 말을 많이하면 기가 덜어지며 웃음이 많으면 오장이 상하고 근심을 많이 하면 마음이 불안하며, 즐거움이 많으면 뜻이 넘치고 기쁨이 많으면 혼란하고 노가 많으면 백맥이 안정치 않고, 좋아하는 것이 많으면 미혹하니 일을 처리를 못하고 미워하는 것이 많으면 초조한 것으로 이12다를 제하지 못하면 영위가 도를 잃고 혈기가 자행하여 상생의 근본이 될 것이다.[포박자]

쁽옱 떟湲쓣 떖 닔 뾾뒿땲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