攝養要訣 // 양생하는 데 가장 긴요한 방법

『太乙眞人七禁文』曰一者少言語養內氣二者戒色慾養精氣三者薄滋味養血氣四者嚥精液養藏氣五者莫嗔怒養肝氣六者美飮食養胃氣七者少思慮養心氣人由氣生氣由神旺養氣全神可得眞道凡在萬形之中所保者莫先於元氣

『태을진인(太乙眞人)의 칠금문(七禁文)』에는 “첫째로 말을 적게 하면서 속에 있는 기운을 보양하는 것, 둘째로 성생활을 조절하면서 정기(精氣)를 보양하는 것, 셋째로 기름기 없는 음식을 먹어 혈기(血氣)를 보양하는 것, 넷째로 침을 삼켜서 5장의 기운을 보양하는 것, 다섯째로 성을 내지 않아서 간기(肝氣)를 보양하는 것, 여섯째로 맛있는 음식으로 위기(胃氣)를 보양하는 것, 일곱째로 사색과 걱정을 적게 하여 심기(心氣)를 보양하는 것들이다. 사람은 기에 의해서 살고 기본 정신에 의하여 왕성해진다. 기를 보양하여 정신을 온전하게 한다면 참으로 오래 살 수 있다. 대체로 모든 것 가운데서 보양해야 할 것은 원기(元氣)보다 더한 것이 없다”고 씌어 있다.

태을진인의 칠금문에 1은 말을 적게 해서 내기를 기르고, 2에는 색욕을 경계 해서 청기를 기르며, 3은 자미를 적게 먹어서 혈기를 기르고, 4는 정액을 삼켜서 간기를 기르고, 6은 음식을 가려먹어서 위기를 기르며, 7은 사려를 적게해서 심기를 기르므로써 사람은 기로 살고 기는 신으로써 왕성하게 되니 양기와 전신하면 진도를 알고 만형 속에서 원기를 보진함이 우선이다.

黃庭經曰子欲不死修崑崙謂髮宜多櫛手宜在面齒宜數叩津宜常嚥氣宜精鍊此三者所謂修崑崙崑崙謂頭也

『황정경(黃庭經)』에는 “그대가 죽고 싶지 않으면 곤륜(崑崙)을 수양해야 한다. 머리는 자주 빗는 것이 좋고 얼굴은 자주 씻는 것이 좋다. 이는 자주 쪼는 것이 좋고 침을 늘 삼키는 것이 좋으며 기는 정밀하게 단련하는 것이 좋다. 이 5가지가 곤륜을 수양하는 것이다. 곤륜은 머리를 말한다”고 씌어 있다.

황정경에서는 사람이 오래 살고 싶으면 곤륜을 수양해야 하니 즉 머리를 자주 빗어야 하고 손은 항상 얼굴에 있고 이는 당연하게 자주 마주치고 침은 항상 삼키며 기는 마땅히 정련해야 하는데 이 세가지는 곤륜을 닦는데 가장 좋은 방법이고 곤륜은 즉 머리를 말하는 것이다.

葛仙翁『淸靜經』曰人能遣其慾而心自靜澄其心而神自淸自然六欲不生三毒消滅夫人心虛則澄坐定則靜寡言希聽存神保命盖多言則損氣多喜則放情多怒則觸意多悲哀思慮則傷神多貪慾勞困則傷精凡此皆修行之人不宜有也

○ 又曰養性之士唾不至遠行不疾步耳不極聽目不極視不欲極飢而食食不可過飽不欲極渴而飮飮不欲過多

갈선옹(葛仙翁)『청정경(淸靜經)』에는 “사람이 욕심을 버리면 마음이 자연히 안정된다. 마음을 깨끗이 하면 정신이 자연히 맑아져서 6가지 욕심이 생기지 않으며 3독(三毒)註-045)이 없어진다. 사람의 마음에 잡념이 없으면 마음이 맑아지고 편안히 앉아 있으면 정숙해진다. 말을 적게 하고 듣는 것도 적게 하면 정신과 수명을 보전하게 된다. 대체로 말을 많이 하면 기를 상하며 지나치게 기뻐하면 감정을 상하고 성내는 일이 많으면 의지를 상한다. 슬퍼하고 사색하며 걱정하는 일이 많으면 정신을 상한다. 성생활이 지나쳐서 피로해지는 일이 많으면 정을 상한다. 대개 이러한 것들은 모두 수양하려는 사람에게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고 씌어 있다.

○ 또한 “양생하는 사람은 침을 멀리 뱉지 말고 걸음을 빨리 걷지 말며 귀로는 지나치게 듣지 말고 눈으로는 지나치게 보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배고픈 뒤에 음식을 먹지 말며 음식을 먹어도 너무 배불리 먹지 말아야 한다. 또 목마른 뒤에 물을 마시지 말고 물을 마셔도 지나치게 마시지 말아야 한다”고 씌어 있다.

욕심을 멀리하면 마음이 스스로 편안하니, 그 마음이 맑으면 신이 스스로 청상하여 자연히 육욕이 안생기고, 3독(三毒) 도 소멸된다. 마음이 허하면 맑고, 자세가 바르면 정하는 것이니 말이 적고 소음을 적게 들으면 재신보명할 것이다. 대개 말이 많으면 기를 덜고, 기쁨이 많으면 정을 방종하고, 성을 많이 내면 의가 촉하고, 비애사려가 많으면 신이 상하고 빈욕과 노곤이 많으면 정을 상하고 이러한 것이 모두 수행하는 사람의 주의할 점이다라고 했다.[갈선옹청정경]
양성하는 사람이면 침을 멀리 뱉지 말고, 걸음도 빨리 하지 말고, 멀리 가지 말고 몰라 보지 말며 배 고파도 과식을 말고 과음도 하지 말지니라.[동상]

嵇康曰養性有五難名利不去爲一難喜怒不除爲二難聲色不去爲三難滋味不絶爲四難神虛精散爲五難五者無於胸中則信順日躋道德日全不祈善而有福不求壽而自廷此養生之大旨也

혜강(嵇康)은 “양생하는 방법에 5가지 어려운 것이 있다. 첫째는 공명주의와 이기주의를 버리지 못하는 것이고, 둘째는 기뻐하고 성내는 것을 억제하지 못하는 것이며, 셋째는 음악과 미색을 버리지 못하는 것이고, 넷째는 기름진 음식을 조절해 먹지 못하는 것이며, 다섯째는 정신이 허약하고 정기가 흩어지는 것이다. 이 5가지가 가슴속에 없다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도덕이 날로 높아져서 좋은 일을 하려고 애쓰지 않아도 복이 오고 오래 살 것을 바라지 않아도 자연히 오래 살게 된다. 이것이 양생하는 큰 줄거리이다”고 하였다.

양성에는 오난이 있으니 명리를 버릴 수 없는 것이 일난이고, 희노를 없애지 못하는 것이 이난이며, 성색을 못떠나는 것이 삼난이고, 자미를 못 끊는 것이 사난이요, 신허 정산을 하는 것이 오난으로 오난이 마음속에서 없으면 신과 순함이 날로 두터워 도덕은 계속 온전해서 선을 빌지 않고도 복이되고, 수를 얻지 않고도 스스로 길어지니, 이것을 양생의 대지라 한다.[동상]

類纂曰養目力者常瞑養耳力者常飽養臂肘者常屈伸養股脛者常步履

『유찬(類纂)』에는 “시력을 보호하려면 늘 눈을 감아야 하며 청력을 좋게 하려면 늘 배불리 먹어야 한다. 그리고 팔힘을 기르려면 늘 팔을 굽혔다 폈다 해야 하며 다리힘을 기르려면 늘 거닐어야 한다”고 씌어 있다.

시력을 보강 하려면 항상 눈을 감고, 청력을 보강 하려면 항상 배불리 먹고 비부를 보강 하려면 항상 계신하고 고경을 보강하려면 항상 걸음을 보강시킨다.[유찬]

孫眞人曰雖常服餌而不知養性之術亦難以長生也養性之道常欲少勞但莫大疲及强所不能堪耳夫流水不腐戶樞不蠹以其運動故也養性之道莫久行久立久坐久臥久視久聽皆令損壽也

○ 又曰凡言傷者亦不卽覺也謂久則損壽耳

손진인(孫眞人)은 “아무리 매일 음식을 먹어도 양생하는 방법을 알지 못하면 역시 오래 살기가 곤란하다. 양생하는 방법은 늘 경(輕)한 노동을 하고 너무 피로케 하지 말아야 한다. 대체로 흐르는 물이 썩지 않는 것과 문지도리가 좀먹지 않는 것은 그것이 운동하기 때문이다. 양생하는 방법은 오랫동안 걷지도, 서 있지도, 앉지도 말아야 한다. 또는 오랫동안 보지도, 듣지도 말아야 한다. 이런 것들은 모두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하였다.

○ 또한 “기를 상하고도 그 즉시는 모르지만 오래되면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하였다.

아무리 복이를 많이 해도 양성의 술을 모르고서는 장생을 못하니, 양성의 도는 언제나 노고를 적게 하는 것이 좋다. 너무 피로나 견디기 힘든 일을 억지로 하는 것을 피하면 된다. 또한 흐르는 물은 항상 썩지 않고 문지방은 좀이 안먹는다.는 말은 계속해서 움직인다는 뜻으로 구행, 구입, 구좌, 구친, 구청하면 전부 손수되는 원인이 된다.는 것이고 몸의 한 부분이 상해도 바로 느끼지 못하지만 오래되면 손수한다.

『洞神眞經』曰養生以不損爲延年之術不損以有補爲衛生之經居安慮危防未萌也雖少年致損氣弱體枯及晩景得悟防患補益則氣血有餘而神自足自然長生也

『통신진경(洞神眞經)』에는 “양생하는 데서 상하지 않게 하는 것은 오래 살게 하는 방도이다. 상하지 않게 하기 위해 보하는 것은 위생에서 법衛生之經으로 삼아야 한다. 편안할 때 위험할 것을 염려하여 미리 막아야 한다. 비록 소년시기에 상해서 기운이 약하고 몸이 말랐더라도 늙어서 이것을 깨닫고 앓는 것을 막기 위해 몸을 보하면 기혈이 많아지고 정신이 온전해져서 자연히 오래 살게 된다”고 씌어 있다.

양생의 도는 손이 없어야 하는데 손이 없다는 것은 향상 몸을 보하고 편안할 때에 위험을 염려해서 사전에 방비해야 한다. 혹시 어려서 몸을 함부로 해서 기가 약하고 몸이 말라도 만년에 알아서 환을 막고 보익하면 기와 혈이 풍부하고 신이 자족해서 오래 살 수 있다.[동신진경]

쁽옱 떟湲쓣 떖 닔 뾾뒿땲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