搬運服食 // 반운복식에 대하여

『養性書』曰凡人修養攝生之道各有其法大槩勿要損精耗氣傷神此三者道家謂之全精全氣全神是也每於鷄鳴時便可起坐擁衾調息叩齒聚神良久神氣旣定方行火候搬運數十遍便覺渾身和暢血脈自然流通當此之時華池水生神氣滿谷便當大漱嚥下納入丹田以補元陽如搬運了就喫平昔補養的藥餌以兩手摩擦令熱乃行導引之法行畢方可櫛漱洗盥乃焚香默誦洞章一遍逍遙步庭約行百步待日高三五丈方可食粥食畢以手捫腹行二三百步此養生大略不可不知

『양성서(養性書)』에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수양하고 섭생하는 방법이 각기 따로 있다. 대체로 정을 상하거나 기를 소모하거나 신을 상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이 3가지는 도가(道家)들이 말하는 정을 보전하고 기를 보전하며 신을 보전한다는 것이다. 매일 아침 첫닭이 울 때에 곧 일어나서 이불을 감고 앉아 호흡을 조절하면서 이빨을 쪼고 정신을 집중해서 오래 있으면 신기(神氣)가 안정되면서 화기(火氣)가 돈다. 이때 반운(搬運)註-039)을 몇십 번 하면 온몸이 편안해지며 혈맥이 절로 잘 통하는 것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침이 나오고 신기가 온몸에 충만된다. 이때 침을 삼켜 단전(丹田)註-040)으로 내려보내 원양(元陽)을 보해준다. 이렇게 반운을 마친 후 평소에 먹던 보양하는 약을 먹고 두 손을 비벼서 뜨겁게 한다. 그것이 끝나면 머리를 빗고 양치질하고 세수를 하며 향불을 피우고 통장(洞章)을 한번 외운다. 그 다음 천천히 뜰을 100걸음쯤 거닐다가 해가 떠서 3~5발 올라오기를 기다려 죽을 먹는다. 다음에는 손으로 배를 문지르고 다시 200~300걸음을 거닌다. 이것이 양생하는 대략적인 방법이니 몰라서는 안 된다”고 씌어 있다.

양생서에 이르기를 무릇 사람의 수양섭생에 정과 기와 신을 모손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것을 도가의 말에는 전정 전기 전신이라 했다 닭이 울때쯤 일어나서 심호흡을 하고 이를 마주치며 정신을 한데 모아 때마침 화후의 운반을 수십번 반복하면 자연히 신체가 상쾌하고 혈맥의 유통이 좋아진다 그러면 화지에는 물도 나고 신기가 골짜기에 가득할 것이다. 잠시 침으로 양치한 후 삼켜 단전에 납입하여 원양을 보하고, 다음 평상시 보양하는 약이를 마시고 양수를 비벼서 열이 나면 도인법을 쓰고 다음에 세면 하고 분향하며 동초를 한번 묵송한 다음 뜰에서 100보 가량 걷고, 해가 3–5장 오르면 죽을 먹고, 손으로 배를 문지르면서 다시 200–300보를 걷는 것을 양생가가 몰라서는 안된다.

『胎息論』曰凡服食須半夜子後瞑目盤坐面東呵出腹內舊氣三兩口然後停息便於鼻內微納淸氣數口舌下有二穴下通腎竅用舌柱上存息少時津液自出灌漱滿口徐徐嚥下自然灌注五藏此爲氣歸丹田矣如子後丑前不及寅前爲之亦可臥中爲之亦可

○ 又曰人能常食玉泉令人長年面有光色玉泉者口中唾也鷄鳴時早晨時日出時禺中時日中時晡時日沒時黃昏時夜半時一日凡九次漱口嚥之

『태식론(胎息論)』에는 “대체로 복식(服食)註-041)은 밤 1시경에 눈을 감고 동쪽을 향하여 편안히 앉아 힘써 뱃속에 있는 나쁜 공기를 2~3번 내뿜은 뒤에 숨을 멈추고 코로 맑은 공기를 천천히 몇 번 들이마신다. 혀 밑에는 두 개의 구멍이 있어서 아래로 신(腎)과 통하고 있다. 혀로 입천장을 받치고 숨을 한동안 멈추면 침이 절로 나와서 입 안에 차게 된다. 그것을 천천히 삼키면 스스로 5장으로 들어가게 된다. 이렇게 하는 것이 기가 단전으로 돌아가게 하는 것이다. 밤 1시부터 3시까지 하되 4시가 되기 전에 하는 것이 역시 좋다. 누워서 하는 것도 좋다”고 씌어 있다.

○ 또한 “사람은 늘 옥천(玉泉)을 먹으면 오래 살고 얼굴에 윤기가 난다. 옥천은 입 안의 침이다. 닭이 울 때, 이른 새벽, 해가 뜰 무렵, 10~11시, 12시, 오후 45시, 해질 때, 땅거미가 들 때, 밤 12시 등 하루 아홉번 자기의 침으로 양치해서 삼킨다”고 씌어 있다.

자시뒤에 일어나 눈을 감고 평좌하고 동향하여 복내의 묵은 공기를 두세번 몰아낸 다음 숨을 끝이고, 코로 맑은 공기를 두세번 가늘게 들어마시면 혀밑에 구멍이 두개 있어서 신규로 통하니 혀바닥을 입천정에 대고 잠시 기다리면 유액이 스스로 나와서 입에 가득 고이니 차츰 연하하면 자연히 오장에 관주되니 이것이 기가 단전에 돌아가는 것이다. 자시후에서 5시전에 불가하면 인시전에 하는 것이 좋고 누워서 하는 것도 좋다.[태식론]
또 말하기를 사람이 옥천을 상식하면 장생하고, 광색이 나는데 옥천이란 즉 침이다. 첫닭이 울 이른 새벽과 일출시와 우중시 및 일중시와 석양시와 일몰시와 황혼시와 야반시등 하루에 약 구차를 수구해서 삼킨다.[태식론]

臞仙曰漢蒯京年百二十歲氣力甚壯言朝朝服食玉泉叩齒二七名曰鍊精又杜景升王眞常漱玉泉嚥之謂之胎息

구선(臞仙)은 “한괴경(漢蒯京)은 나이가 120이 되었는데도 기력이 매우 좋았다. 그는 아침마다 침을 삼키고 이를 14번씩 쪼았다고 한다 이것을 연정(鍊精)이라고 한다”고 하였다. 또한 두경승(杜景升)왕진상(王眞常)은 “침으로 양치해서 삼키는 것을 태식(胎息)이라고 한다”고 하였다.

이렇게 해서 한나라의 괴경이 120세에도 오히려 기력이 심히 건장 했는데 그의 양생법은 아침마다 침을 삼키고 이를 마주치는 것이다. 이것을 연정이라 하며 또 태식이라고도 한다.[교선]

쁽옱 떟湲쓣 떖 닔 뾾뒿땲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