論上古天眞 // 상고시대 사람들이 소박한 데 대하여

夫上古聖人之敎下也皆謂之虛邪賊風避之有時恬憺虛無眞氣從之精神內守病安從來是以志閑而少慾心安而不懼形勞而不倦氣從以順各從其欲皆得所願故美其食任其服樂其俗高下不相慕其民故曰朴是以嗜慾不能勞其目淫邪不能惑其心愚智賢不肖不懼於物故合於道所以能年皆度百歲而動作不衰者以其德全不危也【內經

상고시대의 성인은 늘 이렇게 말하였다. “허사(虛邪)註-021)와 적풍(賊風)註-022)은 제때에 피해야 한다.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허욕을 없애면 진기(眞氣)가 보전되고 정신이 산란해지지 않으면 병이 어디서 생기겠는가. 그러므로 여러 가지 잡념이 없고 욕심이 적으며 마음과 정신이 안정되어 사물에 대하여 조금도 겁내지 않게 된다. 또 힘든 일을 하여도 권태증을 느끼지 않으며 기도 따라서 순조롭게 되어 모든 것이 그 욕망에 따라 다 만족하게 되는 것이다. 어떠한 음식이라도 달게 먹고 의복도 아무 것이나 입으며 풍속을 즐기고 직위의 높고 낮음을 따지지 않는다. 때문에 그런 사람들을 소박하다고 말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기욕(嗜慾)註-023)이 눈을 괴롭힐 수 없고 음사(淫邪)註-024)가 마음을 유혹할 수 없으며 어리석은 사람이나 영리한 사람이나 착한 사람이나 착하지 않은 사람이나 할 것 없이 사물에 대해서 두려워하지 않기 때문에 양생의 도리에 부합되어서 능히 100살 이상을 살아도 동작이 굼뜨지 않다. 이것은 그들이 양생을 바로 하기 때문에 병이 생기지 않은 것이다”【내경】.

상고의 성인이 사람을 가르칠 때 ‘허사(虛邪) 적풍(賊風)을 피하려면 때가 있고, 염담하고 허무해서 진기를 잘 조양하면 정신이 안에 있어 병이 침범하지 못해 필요없는 욕심이 없어 마음이 편하고 두려움이 없어, 몸을 움직여도 느리지 않고 기를 온순하게 하고, 음식과 의복을 몸에 맞게 해서 풍속에 어긋나지 않고 춘풍화기 속에 살아가는 법을 박이라’ 고 했다 이렇게 하면 기욕(嗜慾)이 그 속에 시청을 방해하지 못하고 음사(淫邪)가 그 마음도 움직일 수 없어 우, 지, 현, 불소가 관심이 안되어 도에 합치되어 수명이 100세가 넘도록 동작이 쇠하지 않음은 덕이 온전해 위태롭지 않기 때문이다

쁽옱 떟湲쓣 떖 닔 뾾뒿땲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