四大成形 // 4대로부터 형체가 생긴다는 것

釋氏論曰地水火風和合成人筋骨肌肉皆屬乎地精血津液皆屬乎水呼吸溫煖皆屬乎火靈明活動皆屬乎風是以風止則氣絶火去則身冷水竭則無血土散則身裂

불교에서는 “지(地), 수(水), 화(火), 풍(風)이 화합하여 사람이 된다. 힘줄, 뼈, 힘살은 모두 지에 속하고 정, 혈, 진액은 모두 수에 속하며 숨쉬기와 체온은 모두 화에 속하고 정신의 활동은 모두 풍에 속한다. 그러므로 풍이 멎으면 기(氣)가 끊어지고 화(火)가 없어지면 몸이 싸늘하며 수(水)가 마르면 혈(血)이 없어지고 토(土)가 흩어지면 몸은 상한다”고 씌어 있다.

석씨론에는 지, 수, 화, 풍이 서로 화합해서 사람의 근골과 기육을 이룬다 하였으니 근골과 기육은 땅에 속하고, 정혈과 진액은 수에 속하며, 호흡과 온난은 화에 속하고 영명과 활동은 풍에 속한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바람이 그치면 기가 끊기고 화가 없어지면 신체가 한냉하며 물이 고갈되면 혈이 마르고 토가 흩어지면 신형도 흩어진다.

上陽子曰髮齒骨甲假之于地涕精血液假之于水溫煖燥熱假之于火靈明活動假之于風四大假合而生也地之盛也骨如金水之盛也精如王火之盛也氣如雲風之盛也智如神

상양자(上陽子)는 “털, 이, 뼈, 손발톱들은 지에 의존한다. 콧물, 정(精), 혈(血), 진액들은 수에 의존한다. 따뜻한 것, 마르는 것, 열한 것 들은 화에 의존한다. 정신의 활동은 풍에 의존한다. 그러므로 이 4가지가 서로 배합되어야 살아가게 된다. 지가 왕성하면 뼈가 쇠처럼 굳고 수가 왕성하면 정이 구슬처럼 되며 화가 왕성하면 기운이 구름과 같고 풍이 왕성하면 지혜가 많아진다”고 하였다.

상양자 말하기는 발, 치, 골, 갑은 지에서 빌리고 체, 정, 혈액은 물에서 빌리며 온, 난, 조, 열은 화에서 빌리고 영명과 활동은 바람에서 빌린다 이것은 즉, 4대가 모두 조화해서 이루어지게되는 것이다. 땅이 성하면 뼈가 금과 같고, 물이 성하면 정이 옥과 같고 불이 성하면 기가 구름과 같으며 바람이 성하면 지혜가 산과 같다 하였다.[상양자]

쁽옱 떟湲쓣 떖 닔 뾾뒿땲떎.